기후위기 시대에 필요한 선택, 〈생태 미식〉

기후위기 시대에 먹거리 선택과 소비의 중요성을 〈생태 미식〉의 관점에서 풀어보았습니다.

기후 위기와 먹거리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

슬로푸드운동1 을 막 시작한 10여 년 전에는 ‘지구온난화’ 또는 ‘기후변화’라는 단어가 주로 사용되었지만, 최근에는 그 상황이 심각해져 ‘기후 위기’ 혹은 ‘기후재앙’이란 단어가 더 자주 등장하고 있다. 지구 온도가 오르면서, 극지방의 얼음이 점점 빠르게 녹고 있다. 더욱더 극심한 더위, 홍수 등 이상 기후도 초래하고 있다. 전 세계적인 이상 기후 현상과 해수면 상승, 코로나19 사태가 맞물려 세계 곡물 생산량도 큰 타격을 입었다. 유엔 식량 농업기구(FAO)가 2021년 11월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세계 식량 가격지수는 전년 대비 27.3% 상승했다. 농산물 가격이 오르며 일반 물가가 상승하는 ‘애그플레이션’ 현상이 이미 벌어지고 있고, 이는 먹거리 취약계층에는 더욱 심각한 문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생태 미식이란 음식이 어디에서 어떻게 왜, 그리고 누구에 의해 생산되는지에 관해 관심을 두고 스스로를 단순 소비자가 아닌 공동생산자로 바라본다. 사진출처 : Pixabay
생태 미식이란 음식이 어디에서 어떻게 왜, 그리고 누구에 의해 생산되는지에 관해 관심을 두고 스스로를 단순 소비자가 아닌 공동생산자로 바라본다.
사진출처 : Pixabay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것은 개개인의 노력만으로 달성할 수 없는 거대한 일이다. 국가 차원의 정책과 기업의 변화가 우선 되면 좋겠지만, 어떤 미래를 선택할지는 개인에게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공장식 축산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온실가스 배출량의 18%를 차지한다. 이는 전 세계 대중교통 전체에서 발생하는 양보다 많다. 일주일에 하루, 고기 대신 신선한 채소를 올린다면 1년에 나무 15그루를 심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나는 플렉시테리언2 이다. 주 1회 꼭 채식하기, 껍질째 먹기, 장바구니와 개인 컵 사용하기 등 먹거리와 에너지 절약, 자원순환을 고민한다. 매일 무언가를 먹으며 탄소를 배출하는 우리가 지구의 온도를 낮출 수 있는 다양한 실천 방법 중 〈생태 미식〉을 권해본다.

생태 미식이란 음식이 어디에서 어떻게 왜, 그리고 누구에 의해 생산되는지에 관해 관심을 두고 스스로를 단순 소비자가 아닌 공동생산자로 바라본다. 공동생산자는 자신이 구매하는 선택의 결과와 그것이 갖는 의미를 잘 알고 선택 소비하는 적극적인 주체이다.

생태미식가들에게 음식은 품질도 좋고, 깨끗하며 공정해야 한다.

  • GOOD : 품질이 좋다는 것은 맛도 있고, 신선하며, 계절에 맞고, 감각을 즐겁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 CLEAN : 깨끗하다는 것은 지구에 해를 끼치지 않고, 사람의 건강을 해치지 않게 생산되었다는 것이다.
  • FAIR : 공정하다는 것은 사회적 정의를 존중한다는 것으로서, 생산, 제품화, 소비에 이르는 연쇄 생산 공급 과정에 관련된 모두에 대해, 공정한 임금과 쾌적한 작업 여건을 의미한다. 농업의 지속가능성과 생명 다양성을 지키고 동물복지를 우선한다.

-슬로푸드 가이드북 p.11

먹는다는 것은 흙이 준 생명과 교감하는 것이 아닐까?

지구 곳곳의 기후 위기 현상은 이 연결고리가 끊어져 가고 있다는 신호이다. 사람의 병, 지구의 병, 모든 병은 음식과 연결되어 있다. 먹거리를 단순히 끼니로 보지 않고 ‘생명’으로 여긴다면 누구나 생태미식가가 되어 건강한 농부가 생산한 좋은 먹거리를 선택하게 될 것이다. 지구도 건강해지고 나와 이웃도 더 건강해질 것이다.


  1. 슬로푸드운동은 1986년 이탈리아에서 시작되었다. 패스트푸드 반대를 넘어 다양하고 지속가능한 먹을거리 및 농업 생태계를 만드는데 힘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적인 프로젝트는 맛의 방주, 프레시디아, 아프리카 농장 등이 있다.

  2. 플렉시테리언이란 ‘유연한’을 뜻하는 플렉시블(flexible)과 ‘채식주의자’를 뜻하는 베지테리언(vegerarian)의 합성어로, ‘완전 채식’과 같은 엄격한 수준의 채식을 실천하지 않으면서 채식주의자 중 가장 유연한 식습관을 가졌다. 식물성 음식을 주로 섭취하지만, 때에 따라 고기류도 함께 먹는다.

남윤미

생태미식연구소(ecology gastronomy institute)를 운영하고 있는 남윤미입니다. 생태미식연구소는 모든 사람이 좋고, 깨끗하고, 공정한 음식을 누리는 세상을 꿈꾸는 slowfood 철학을 바탕으로 식생활교육전문가를 양성하고, 생애주기별 대상자에게 미각교육 및 다양한 식생활교육을 하고 있어요. 식생활교육을 통해 음식과 농업의 지속가능성을 함께 고민합니다.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디에서, 어떻게, 누구에 의해 생산되는지 관심을 갖고 식재료가 자라는 환경에도 관심을 갖는 공동생산자로의 성장을 돕습니다.
20대 후반 서울 도심 한복판에 살 때 『조화로운 삶』을 읽고 귀농귀촌을 꿈꿨습니다. 이후 삶의 지향점을 삶고 ‘조화로운 삶’을 저의 또다른 이름으로 사용 중이에요. 지금은 귀촌은 했고, 귀농을 차근히 준비 중이에요.

댓글 1

댓글

댓글 (댓글 정책 읽어보기)

*

*

1 + 18 =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