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무엇과 만나 만들어졌나 – 활력 정동과 관계성

활력 정동에 있어서 그것이 ‘존재의 이행 = 운동의 과정’이라고만 설명되거나, 순간적 변화의 역동성 쪽으로만 주목될 때 약간의 오해가 발생하는 것 같다. 정동이 순간적이고 휘발적인 것으로 이해되는 것이다. 정동 개념에 함축된 마주침, 관계성의 문제를 진지하게 사유해야 한다. 정동은 무엇보다도 ‘관계적인’ 현상이다.

잉문학모임_일요 세미나(11월 모임 후기)

메를로-퐁티의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 관한 세미나가 2021년 11월 한달간 매주 일요일마다 오후6시 연구공간L 주최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되었다. 12월 모임에서도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이어서 읽고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참여 문의: 010.2716.0746

잉문학모임_일요 세미나(10월 모임 후기)

메를로-퐁티의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 관한 세미나가 2021년 10월 한달간 매주 일요일마다 오후6시 연구공간L 주최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되었다. 11월 모임에서도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이어서 읽고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참여 문의: 010.2716.0746

살찐 소파에 앉은 인류 – 『의자의 배신』을 읽고

『의자의 배신』은 인류가 편리함을 위해 발전시킨 문명과 기술이 역설적으로 인류에게 해로울 수 있음을 보여주는 책이다. 타고난 인간의 몸과는 어울리지 않는 환경에서 우리의 몸은 끊임없이 위협받고 있다. 새로운 산업혁명의 시기에 우리는 어떻게 대처해야 올바른 것인가에 대한 성찰을 해야 할 시기이다.

마음생태모임_『의자의 배신』(online)

바이바 크레건리드가 쓴 『의자의 배신』(아르테, 2020)에 관한 마음생태모임이 2021년 7월 5(월) 오전10시 온라인 ZOOM을 통해 진행되었다. 8월 17일(화)로 예정된 다음 모임에서는 힐러리 코텀 『래디컬 헬프』(2020, 착한책가게)를 읽고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참여 문의: 010.9칠44.칠칠56

[잡것의 미학] ① 생태-미학과 몸-모음

‘생태미학과 생태미술이란 과연 무엇인가’를 탐색하기 위해 기획된 이 연재는, 생태미학과 생태미술의 개념 정립을 위한 과정으로서의 의미를 지닌다. 기후위기에 대한 지적과 코로나19 팬데믹 등의 상황 속에서 인류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생태’와 ‘생명’ 관련 논의가 활발하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미학과 예술 영역 역시 대안 담론과 활동을 마련하고 있다. 본 연재는 그간 우리가 지녀온 것에 대한 성찰의 취지를 강조하면서, 특히 국내 생태미학과 생태미술의 주요 계기와 활동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물론 기후와 생태 문제는 국경을 초월하여 일어나는 일이지만, 우리가 처해 있는 상황을 뚜렷하게 직시하고 실제 할 수 있는 일들을 도모해 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지금은 무언가를 ‘알고자’ 하기보다는 ‘하고자’ 할 때이다. 또 무언가를 단지 ‘하고자’ 하기보다는 그야말로 그것을 ‘할’ 때이다.

맨위로 가기